Loading...

[최소의집]네번째 전시

Home / EXHIBITION / [최소의집]네번째 전시

부제

외딴 방

이번 부제는 ‘외딴 방’입니다.여기서 의미하는 ‘외딴방’은 각자가 직, 간접적으로 경험했던 소외된 장소와 버려진 물리적인 공간일수도 있고 심상으로만 남겨진 자신만이 들어갈 수 있는 ‘독백의 방’일수도 있습니다.기존에 비어있는 ‘부재( absence )의 방’일수도 있고 부재가 되어갈 방, 즉 ‘무화(無化)의 방’일 수도 있습니다. 아마도 우리에겐 과거에 버려진 기억의 흔적이 담긴 장소와 공간에 대한 연민이 남아 그것들을 들추어 낼 열망이 우리 모두에게 하나 씩 있으리라 생각됩니다. 그 외딴 방을 각자만의 자유로운 표현 방식으로 여러분과 함께 공유하겠습니다.
최소의 집 전시 장소인 서촌의 지상소 ( 온그라운드 )의 3개의 방중 하나의 방을 ‘외딴 방’으로 사용하여 이 방에서 기존 전시에 참여 했던 9인의 건축가와 네 번째 전시자인 3인의 건축가 모두가 참여하여 부제에 맞는 텍스트, 드로잉, 컨셉 모형. 영상, 사진 등을 전시할 예정입니다.

‘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.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.’

총괄기획자 정영한

관련기사

[이코노믹리뷰] ‘최소의 집’ 건축전…“당신만의 집을 상상합니다”

최근 몇 년 새 ‘집짓기 열풍’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. 은퇴한 베이비 붐 세대가 비교적 저렴한 서울 외곽지역에 전원주택을 짓는다면, 젊은 세입자들은 서울의 전셋값 상승에 못 이겨 아파트를 대체할 주택 모델을 찾고 있는 것이다.
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한 듯 ‘내 집 마련’에 대한 고민을 덜어줄 수 있는 ‘최소의 집-당신만의 집을 상상합니다’ 건축전이 지난 6일 서촌 지상소(On ground)에서 열렸다. ‘최소의집’ 건축전은 올해로 3년째다. 이번 전시는 오는 31일 마무리될 예정이며, 1년에 두 차례씩 세 명의 건축가가 참여해 주제에 맞는 완성작과 설계안을 내놓는다…

[한겨례]작은 집을 짓는 별난 건축가들

건축가는 돈 많은 사람들의 집만 지어 준다? “천만의 말씀.” 건축가들은 고개를 가로젓는다. 많은 건축가들이 평범한 서민들이 살아가는 작고 아담한 집을 설계하고 싶다고 말한다. 하지만, 사람들은 열평 남짓한 작은 집에 대한 설계를 맡길 엄두도 못 낸다. 화려하게 치장하고, 몸집을 키우는 데 급급한 건축 현실에서 ‘최소’를 화두로 집을 성찰하는 자리가 마련됐다. 건축 전문 갤러리 서촌 지상소(On ground)에서 6일부터 시작된 ‘최소의 집’ 건축전이다…

[중앙일보]작아도 멋진 집? 건축가가 답하다

“창을 작게 만든 이유가 있나요.”(상담객)
“경치를 빌려오는 ‘차경’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작게 냈습니다. 창을 액자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.”(건축가)
20일 서울 서촌의 작은 전시공간 ‘온 그라운드’에 집 고민 상담소가 차려졌다. 대학생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상담객 30여 명이 집에 관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모였다. 3월 한 달간 열리고 있는 건축전 ‘최소의 공간’에서 매주 금요일마다 건축가와의 만남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

FacebookTwitterPinterestGoogle+TumblrKakaoEmail