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ading...

[최소의집]두번째 전시

Home / EXHIBITION / [최소의집]두번째 전시

기획자의 글

최소의 집. 두 번째 전시

건축가 3인의 주택 완공작과 전시 주제의 대안 모델을 동시에 전시하는 장기 기획전인 “최소의 집”을 2013년 10월. 인사동에서 첫 번째 전시로 시작하였다. 전체 30명의 건축가가 참여할 이 전시는 2014년 올해 두 번째 전시로 시작해 매 회마다 3인의 건축가들이 참여하여 각 건축가의 기존 주택 완공 작 모델과 “최소”라는 주제에 대한 각자의 정의를 통해 새로운 주거 모델 단, 현실적으로 구축 가능한 모델을 전시하고 폭 넓은 대중과 만남의 기회를 모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. 또한 본 전시의 가장 중요한 취지는 3인의 참여 건축가 중 반드시 한 명은 드러나지 않은 자로써 자신만의 작업을 묵묵히 해오고 있는 숨어 있는 건축가를 발굴하여 대중에게 선보이는 것이다. 끝으로 “최소의 집” 전시를 통해 이 시대의 “최소”라는 가치를 대중과 건축가들이 함께 들여다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.

총괄 기획자. 정영한

관련기사

[중앙일보]작은 공간 크게 쓰기 … ‘최소의 집’ 구경 오세요

집은 꼭 커야만 하는 걸까. 정말 필요한 것만 갖추고 최소로 지으면 어떤 집이 될까.
서울 관훈동 창의물류 갤러리 낳이에서 ‘최소의 집’전이 열리고 있다. 고기웅(OFFICE 53427 대표)·장지훈(비온후풍경 대표)·정의엽(AND 대표)씨 등 세 명의 건축가가 최소의 집 모델을 제시하는 자리다…

[VM space] 최소의 기능이 갖는 최대의 의미: <최소의 집, 두 번째 전시>

최근 신문과 방송을 통해 작은 집이 화제다. 대중이 아파트가 아닌 주택과 공간에 대한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는 증거이며 동시에 문화이자 삶의 공간인 집은 경제적 가치보다 문화적 가치가 중요하다는 증거다. <최소의 집> 전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오는 4월 11일까지 인사동 돌실나이에서 열린다. 최소라는 가치를 단순히 작은 것이 아니라 최소의 기능이 갖는 최대의 의미로 건축가와 대중이 함께 지평을 넓힌다는 취지다…

[MBC]땅은 10평 생활면적은 30평..있을 것 다 있는 ‘작은 집’

참 작은 집입니다.
겨우 방 한두칸 들어설 만한 좁은 땅에 지었는데요. 불필요한 공간은 최소화하고, 수납 공간은 최대로 늘려서 생활에는 불편이 없다고 합니다. 집 크기나 화장실 개수 늘리는 데 굳이 평생을 바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신다면 자신만의 작은 집을 마련해 보는 건 어떨까요. 박철현 기자입니다…

FacebookTwitterPinterestGoogle+TumblrKakaoEmail