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ading...

[한국일보] 작은집에 살다, 6X6주택

Home / MEDIA / [한국일보] 작은집에 살다, 6X6주택

한국일보

지난달 해외 건축전문 사이트 ‘디자인 붐’에 한국의 실험주택이 하나 소개됐다. ‘6X6 주택’이란 이름이 붙은 이 집은 가로 6m, 세로 6m, 높이 9m의 좁고 높은 주택이다. 정영한 스튜디오아키홀릭 소장이 아이 없는 부부와 골든 리트리버 두 마리를 위해 설계한 집으로 2014, 15년쯤 시공할 예정이다.

건축면적이 33㎡(10평) 남짓하지만 잔디 마당, 테라스 2개, 대형 견들을 위한 널찍한 공간까지 알뜰하게 갖췄다. 정 소장은 작은 공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, 베란다 확장 같은 소극적 접근보다 공간이 가진 가능성을 적극 실험하는 쪽을 택했다. 이를 위해 도입한 것이 퍼니처 코리도(Furniture corridor)다. 집 중앙을 관통하는 사각형의 퍼니처 코리도는 싱크대, 화장실, 냉장고, 가구, 옷장, 수납함, 환풍시설, 기계설비, 그리고 계단까지 수납하는 일종의 시설 탑이다. 건축가는 주거의 필수 요소들을 3×3m 크기의 퍼니처 코리도 안으로 모조리 밀어 넣은 다음 그 둘레의 공간들을 사용자가 마음대로 쓸 수 있도록 했다. 이런 시도를 한 이유는 공간이 가구에 의해 정의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. “일반적으로 공간을 정의하는 것은 거기 놓인 가구입니다. 침대가 놓인 곳은 침실 외에 다른 용도로는 쓸 수 없어요. 그러다 보니 여러 개의 공간이 필요해지고 이것 때문에 집도 넓어질 수밖에 없는 거죠. 가구가 없어지면 집에 있는 모든 공간을 다용도로 쓸 수 있습니다.”

 

전체보기

FacebookTwitterPinterestGoogle+TumblrKakaoEmail